> 동문한마당 > 동문소식
제목 [출판] 손창성(행정학석사97) 동문, '아이슬란드에서 보름간 살아보기' 책 출간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8.10.19 10:43:42 조회 129
첨부파일      


봉사도 하고, 여행도 하고..아이슬란드에서 보름간의 ‘볼런투어’

(문정태기자, 인더뉴스, 2018.10.17)


북랩, ‘아이슬란드에서 보름간 살아보기’ 책 출간...손창성 작가, 현대건설서 근무 중인 직장인


평소 가보고 싶었던 나라에서 한 달 안팎으로 살아보는 여행이 인기를 끌고 있다. 이런 가운데 오로라로 유명한 나라 아이슬란드에서 보름 동안 ‘볼런투어(봉사여행)’을 한 직장의 체험기가 책으로 나왔다. 

 

출판사 북랩은 아이슬란드에서 열린 워크 캠프에 참가해 14명의 외국인과 봉사활동을 하면서 우정을 쌓은 이야기를 생생하게 풀어낸 청년 손창성의 ‘아이슬란드에서 보름간 살아보기’를 출간했다고 17일 밝혔다.

워크 캠프(Work camp)는 환경, 동물보호, 사회복지 등의 주제를 가지고 다국적 청년들이 봉사를 하는 프로그램이다. 주말 등의 시간을 활용해 해당 지역을 여행할 수 있는 기회까지 포함한다.

 

저자는 봉사와 여행을 함께 할 수 있는 볼런투어(자원봉사를 뜻하는 ‘볼런티어’와 여행을 의미하는 ‘투어’의 합성어)의 취지에 공감해 여행 참가신청서를 냈다고 말했다.

 

저자인 손창성 작가는 “많은 나라를 여행한 여행 마니아지만 매일 같은 곳에서 생활하고 같은 사람들과 살 듯이 여행한 워크캠프 기간은 기존 여행과 다른 경험을 선사했다”고 말했다.

 

15일의 합숙 기간 동안 고정 일정은 낮의 봉사활동, 저녁의 모임이었다. 저자를 비롯한 캠프 참가자들은 주로 해변이나 공원의 쓰레기를 줍는 봉사활동을 하며 환경오염의 심각성을 깨닫고, 저녁 모임 시간에는 친구들 나라에 대한 설명을 들으며 다양한 문화를 이해했다.

 

저자는 캠프가 진행될수록 쌓인 외국인 친구들과의 우정도 특별한 기억이 됐다고 전한다. 영어가 서툰 친구를 도와주고, 캠프 중 맞았던 생일에는 케이크를 받으며 머리를 한 번밖에 깎아 보지 못한 프랑스 친구에게 이발을 맡기는 경험 등을 했다.

 

손 작가는 “홀로 자유여행을 했다면 할 수 없을 일들이 하루하루를 채웠다”며 “언어도, 문화도 다른 생면부지의 청년들이 친구가 되는 과정을 이야기로 풀어 책에 담았다”고 말했다.

 

저자는 서울외국어고등학교와 서강대학교를 졸업하고 서울시립대학교 국제도시과학대학원을 수료했다. 현재 현대건설에서 대리로 재직 중이다.


[원문보기]

http://inthenews.co.kr/mobile/article.html?no=11806

이전 ▲ [인사] 정두석(도행92) 동문, 행정안전부 주민과장 승진
다음 ▼ [인사] 이필영(도행86) 동문, 충남도청 기획조정실장 취임